암보험의 특징

  • 면책기간

    암보험은 보험금이 높다 보니 암에 걸리고 가입해서 바로 보험금을 받는 등의 악용을 방지하기 위해 면책기간이 설정되어 있습니다.

    면책기간은 보험 가입일로부터 90일이 일반적이며 이 기간에 암 진단을 받거나 수술, 입원 등 치료를 하더라도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금을 받을 수 없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다만, 기타피부암, 제자리암, 갑상선암 등 유사암은 일반암과 다르게 면책기간 없이 바로 진단비를 받을 수 있습니다.

    면책기간이 끝나더라도 보장금액을 100% 받을 수는 없는데 아직 감액기간이 따로 있기 때문으로 보험회사마다 다르지만 1년에서 2년 정도의 기간입니다.

  • 비갱신형 암보험

    보험에 가입할 때는 많은 고민을 하기 마련입니다.

    보험료가 너무 비싸면 유지가 어렵고 보험료를 낮추려고 특약을 이것저것 빼다 보면 보장받을 수 있는 항목이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보험료에는 보험의 유형도 많은 영향을 주는데 갱신형과 비갱신형이 특히 큰 영향을 주게 됩니다.

    갱신형에 가입하면 처음에는 매우 저렴한 보험료를 내는데 정해진 갱신 주기마다 보험료가 상승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점점 시간이 흐를수록 비싼 보험료를 내게 되는데 비갱신형에 가입하면 초기 보험료는 갱신형보다 비싸지만, 처음 가입할 때 보험료 그대로 만기까지 이어져서 안정적인 납입 할 수 있습니다.

  • 순수보장형

    보험에 가입할 때는 가입 목적을 정확하게 인지하는 일이 중요한데 암보험에 가입하는 목적은 암에 걸렸을 때 보장을 받기 위해서입니다.

    암보험에 가입했는데 암에 걸리는 일이 없어서 보장을 받은 적이 없다면 보험료가 아까울 수는 있는데 그래서 만기환급형으로 납입한 보험료 일부를 환급받고 싶어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렇지만 만기환급형으로 보험에 가입하면 보험료가 비싸져서 부담을 느끼고 중도 해약을 할 가능성이 커지는데요.

    순수보장형으로 가입한다면 만기에 돌려받을 수 있는 금액은 없지만, 보험료가 저렴해서 원만하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또한, 순수보장형에 가입하면서 생긴 보험료 차액을 저축 상품에 투자한다면 만기환급형으로 가입해서 받는 환급금보다 더 많은 금액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